유기홍 TV

제 목 [15.9.10 SBS] '국정 교과서' 갈등…"미리 말하긴 부적절"
작성자 유기홍의원실 작성일 2015-09-11 조 회 237
이메일 027882522@hanmail.net


<앵커>

이번에는 한국사 교과서를 정부가 직접 만들겠다는 '국정 전환' 문제에 대한 여야 논쟁의 쟁점들을 짚어 보겠습니다.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국정 전환 쪽에 무게를 둔 듯한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정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중학교 역사와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는 민간 출판사에서 집필하고 정부가 검사하는 검정체제로 발행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권을 중심으로 한국사는 정부가 직접 편찬하는 국정 교과서 도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습니다.

[김무성/새누리당 대표/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지난 2일) : 사실에 입각하고 중립적인 시각을 갖춘 국정 역사교과서 도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 역사학자들은 한국사 교과서를 국정으로 하면 권력자의 입맛에 맞게 역사를 해석하려 들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해 왔습니다.

교육부 국정감사는 시작부터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놓고 충돌했습니다.

[유기홍/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의 본질은 친일과 독재를 미워하는 역사로 바꾸겠다는 것입니다.]

[강은희/새누리당 의원 : 균형잡힌 역사 교과서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8종의 교과서가….]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모호한 입장으로 일관했습니다.

[황우여/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그 결과에 대해서 미리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기 때문에 양해해주셨으면 합니다.]

하지만 교육부가 올바른 국가관과 균형 잡힌 역사인식을 기를 수 있는 한국사 교과서 개발을 기본 방향으로 제시한 만큼 국정 전환에 무게를 둔 것이란 관측이 많습니다.

정부는 이달 말까지 국정화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이번에 결정되는 역사 교과서는 오는 2017년부터 일선 학교 수업에 쓰이게 됩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김민철, 영상편집 : 박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