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홍 TV

제 목 [1.12 YTN] 여야, 대통령 회견에 입장차 극명…여 "국정쇄신 의지" 야 "절망의 회견"
작성자 유기홍의원실 작성일 2015-01-12 조 회 334
이메일 027882522@hanmail.net


여야, 대통령 회견에 입장차 극명…여 "국정쇄신 의지" 야 "절망의 회견"

[앵커]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여야는 극명하게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기자회견 이후에도 청와대를 겨냥한 야권의 비판 수위는 낮아지기 어려워 보이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서 기자.

[기자]

네. 국회에 나와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오늘 기자회견에서 관심이 쏠린 부분은 이른바 청와대 문건 파동과 인적 쇄신 여부였는데요.

이에 대한 박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 여야의 입장은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이 소모적인 정치적 논란을 조기에 털고 민생과 직결된 경제활성화의 의지를 피력했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박대출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은 무엇보다 청와대 문건 파동에 대한 진솔한 사과와 고뇌에 찬 자성을 쇄신의 출발점으로 삼고자 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인위적이고 강제적인 인적 쇄신보다 시스템 쇄신을 통해 효율적으로 일하는 구조로 환골탈태시키겠다는 국정 쇄신 의지를 피력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반면에 야권은 박 대통령이 인적 쇄신 요구를 거부했다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유기홍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이 듣고 싶은 말은 없고 대통령이 하고 싶은 이야기만 늘어놓은 하나마나 한 기자회견이 됐다"며 "절망과 불통의 자화자찬 회견"이라고 혹평가했습니다.

무엇보다 박 대통령이 김기춘 비서실장을 비롯한 소위 '문고리 3인방'을 경질할 이유가 없다고 밝힌 데 대해 "대통령의 상황 인식이 이렇다면 국정쇄신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평가했습니다.

역대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대해서도 여야의 입장은 뚜렷하게 엇갈리곤 했는데요.

이번 역시 여야의 현격한 시각차를 그대로 보여줬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 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