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성명

제 목 [성명] 박근혜 대통령의 '위안부 합의'는 무효이다
작성자 유기홍의원실 작성일 2015-12-31 조 회 545
이메일 027882522@hanmail.net
첨부파일 151231_위안부합의 재협상 및 국정교과서 중단촉구_유기홍의원.hwp
[성명]


(2013년 9월 일본대사관 앞 수요시위에 참석한 위안부 할머니와 유기홍 의원)

 
‘12․28 위안부 합의’는 무효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임기 내에 스스로 재협상에 나서라

 
 
박근혜 정부의‘12․28 위안부 합의’는 친일매국노가 우리 역사를 팔아먹은 것과 다를 바 없다. 국민들과 단 한차례의 상의도 하지 않은 박근혜 대통령의 독선적 결정으로, 피눈물나는 위안부 할머니의 평생의 역사가 돈 몇 푼 따위를 바란 역사로 참혹하게 추락했다. 이 외교참사가 너무 분하고 치욕스러워 온 국민의 마음에 원한이 새겨지고 있다.
 
이제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에 일본 정부의 사죄와 법적 배상을 요구할 수 없게 되었다. 더 나아가 원폭 피해자, 사할린 강제이주 피해자, 1923년 관동대지진 사건 당시 무참히 학살된 조선인 피해자 문제 등도 모두 사장될 위기에 놓였다.
 
과거사를 청산하기 위해 이 정부가 한 일은 없다.
여야 국회의원 103명이 공동발의한(대표발의-유기홍)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사건 진상규명법』은 정부 반대로 국회에서 협의조차 진행되지 못했다. 그나마 2004년에 설립한‘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위원회’도 정부 반대로 상설화되지 못하고, 오늘 해산한다.
 
역사교과서는 2017년부터 국정화되어, 우리 아이들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했다는 얼토당토않은 거짓말 역사를 배우게 될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12월 28일의‘위안부 합의’는 무효이다.
박근혜 대통령 임기 내에 스스로 합의를 취소하고 재협상에 나서야 한다. 또한 위안부 할머니와 상처받은 국민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를 중단해야 한다. 우리 아이들에게 일본의 침략사가 조금이라도 미화된 교과서를 줄 수는 없다.

 
2015년 12월 31일

국회의원 유기홍

(국회 올바른 역사교육을 위한 의원모임 대표)
 
 
 

댓글 0

댓글쓰기
0 / 500